오늘 개막

오늘 개막


무엇에 박수를 보낼 것인가?

무엇을 존경할 것인가?



그것은 결국 자신이 어떤 삶을 살고 싶은가로 연결된다.



오늘 본 시합에서 발견한 그 선수의 그 자세를

내일의 삶에 투영시켜 보고 싶어지는,

농구를 보고

자, 내일도 살아야지라고 생각할 수 있는,

그런 리그가 일본 농구의 정점에 있다면

많은 사람들이 그곳을 향해 모여들 것입니다.



각자의 방식으로 그것을 소중히 키워나갈 것입니다.



농구라는 보물을

모두 함께 나눕시다.



2016.09.22

Back to My Random Musings